BLS(심폐소생술) 교육이란?
  • 심폐소생술은 갑작스런 심정지가 발생하였을 때 즉각적이고 올바른 처치를 행할 수 있도록 훈련하는 지식과 기능을 말합니다.
  • 회복가능한 심정지 상태에서 산소부족으로 뇌손상이 오는 4~5분 이내에 기초적인 심폐소생술과 전기쇼크 치료를 받으면 대부분 회복 될 수 있으므로 가족 및 목격자에 의한 심폐소생술이 매우 중요합니다. 119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바로 심폐소생술을 시작해야합니다.
심폐소생술 이래서 필요하다!
  • 심장은 온몸으로 혈액을 내뿜는 우리몸의 펌프입니다.
  • 심장마비는 심장의 펌프기능이 중단된 상태를 말합니다.
  • 심장마비가 발생하면 온몸으로 혈액순환이 중단되기 때문에, 바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사망하거나 심각한 뇌손상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.
  • 뇌는 혈액공급이 4~5분만 중단되도 영구적으로 손상될 수 있습니다.
  • 심폐소생술은 심장마비가 발생했을 때 인공적으로 혈액을 순환시키고 호흡을 돕는 응급치료법입니다. 뇌의 손상을 지연시키고 심장이 마비상태로 회복하는데 결정적인 도움을 줍니다.
사진
자동 제세동기 사용법
  • 1) 전원켜기

  • 자동제세동기는 반응과 정상적인 흐름이 없는 심정지 환자에게만 사용하여야한다.
  • 2) 두 개의 패드 부탁

  • 패드 1 : 오른쪽 빗장뼈 바로 아래
  • 패드 2 : 왼쪽 젖꼭지 옆 겨드랑이
  • 3) 심장리듬 분석

  • “분석 중…”이라는 음성 지시가 나오면, 심폐소생술을 멈추고 환자에게서 손을 떼고 모두 물러난다.
  • 4) 제세동 시행

  • 제세동이 필요한 경우에만 깜박이는 제세동 버튼을 눌러 제세동을 시행한다.
  • 5) 즉시 심폐소생술 다시 실행

  • 제세동을 실시한 뒤에는 즉시 가슴압박과 인공호흡 비율을 30:2로 심폐소생술을 다시 시작하며 119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지속되어야 한다.
심폐소생술 시행방법
  • 1) 심정지 확인

  • 환자의 양쪽 어깨를 가볍게 두드리며, "여보세요, 괜찮으세요? 눈 떠 보세요"라고 소리치며 동시에 숨을 쉬는지 관찰한다.
  • 2) 도움 및 119신고 요청

  • 환자의 반응이 없으면 즉시 주변 사람에게 도움을 요청한다.
  • 주변에 아무도 없는 경우에는 119에 신고한다.
  • 3) 가슴압박 30회 시행

  • 환자의 가슴 중앙에 손바닥 뒤꿈치를 대고 분당 100~120회의 속도와 가슴이 5-6cm 깊이(성인기준)로 압박한다.
  • 4) 인공호흡 2회 시행

  • 환자의 머리를 젖히고, 턱을 든 후 환자의 코를 잡아서 막고, 입을 크게 벌려 환자의 입을 완전히 막은 뒤에 1초 동안 숨을 불어넣는다.
  • 5) 가슴압박과 인공호흡의 반복

  • 30회의 가슴압박과 2회의 인공호흡을 119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반복해서 시행한다.
  • 6) 회복자세

  • 가슴압박과 인공호흡을 계속 반복하던 중 환자가 소리를 내거나 움직이면, 환자를 옆으로 돌려 눕혀 기도(숨길)가 막히는 것을 예방한다.